중독사역리더 자유공간

CITS를 통해 회복되신 모든 분들의 감동적인 사연을 전합니다.


자식의 신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본문

정일권(가명)남 (49세)

경찰이 들이닥쳤다.
부천시 원미구 00동 00번지에 살인사건 신고가 들어온 것이다.
신고된 번지 내에 진입한 무장경찰들은 아연 실색하지 않을 수 없었다.
집안이 약간 어지러워진 것 외에 그렇게 난장판이지도 않았고 어디를 보아도 살인 사건이 일어난 흔적도 없었기 때문이다.

아내같이 보이는 여인이 조금 흥분되어 있는 상태로 집에 들어 온 경찰들을 의아한 듯 바라보았고 저 쪽 구석에 한 남자가 쭈그리고 휑한 눈으로 경찰들을 주시하고 있을 뿐이다.

한눈에 보아도 중증 알코올 중독 자와 그에게 시달림을 받는 아내임을 짐작하게 하였고 조금 전까지 싸우고 있었던 것으로 보였다.

조금은 두려운 듯 바라보고 있는 알코올 중독 자와 극도로 화가 난 듯 한 아내를 번갈아 보며 몇 마디 물어보던 경찰들은 단순한 가정 부부 싸움으로 상황을 파악한 듯 집에서 나갔고 남편은 다시 술병을 나발 불고 있는 사이 아내는 저쪽 아이들 방으로 들어갔다.

거기에는 이제 막 초등학교에 들어간 큰아이와 유치원에 다니는 작은 아이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바로 큰 아이가 경찰에 신고한 장본이었다는 것을 아내는 직감적으로 느낄 수 있었다.

술을 먹고 엄마와 아빠가 항상 싸우는 것을 지겹게 보아오고 있는 불쌍한 이 어린 아들이 보다 못해 경찰에 신고를 했던 것이다.

그리고 그 후 그들의 일기장에는 이렇게 쓰여 있는 것이 발견되었다.
“죽이고 싶은 아빠다. 아니 아빠라고 부르기도 싫다. 나가서 없었으면 좋겠다.”

알코올 중독 아버지를 둔 가정의 자녀들에게서 거의 모두 발견되는 정서 상태이지만 너무도 가슴이 아픈 상황이 아닐 수 없다.

술만 먹고 무위도식하는 아버지, 무엇이 잘했다고 일하고 오는 엄마에게 시비를 걸고 어린 자식들에게 행패를 부리는 알코올 중독 자, 술이 취하면 꼼짝도 안하고 여기 저기 소주병이 어질러져 있는 방구석에 귀신처럼 자빠져 있는 그 피폐된 모습에 아내는 물론이지만 어린 아이들도 벌써 정신질환자로 발전해 가고 있는 것이다.    

10여 년을 이렇게 살고 있는 정 모 씨를 찾아간 날도 여지없이 술을 먹고 구석에 쭈그려 앉아 있었다.

그를 간신히 데리고 경기도 모처에 있는 알코올 중독 자들을 모아 살고 있는 000선교회라는 곳에 데리고 갔다. 

그를 그곳에 약 일주일 정도 머물게 하면서 알코올 중독으로 끝까지 간 많은 사람들의 비참한 상태들을 목격하게 했고 당신도 저 사람들처럼 되어 가고 있으며 지금 무엇인지 삶을 변화시키지 않는다면 꼭 그렇게 비참한 말로를 당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설명해 주었다.

그리고 일주일 후에 그를 데려 오면서 우리나라에 600만 이상의 알코올 중독 자가 있다는 것과 그들을 돌보고 치유해야 할 사역자들이 너무도 부족하다는 것과 정씨 당신이 지금부터 잘 준비만 한다면 사회에 크게 공헌할 수 있는 인물이 될 것이라는 것을 말해 주었다.

그리고 그렇게 결정하고 따른 다면 우리 기독교 국제 금주학교가 끝까지 도와 줄 것이라는 것도 아울러 말해 주었다.

그로부터 단주 생활 10년여의 세월이 흘렀고 술을 끊는 문제를 훌쩍 넘어서 가정에서 최고의 아빠로 인정받고 사회적으론 신학을 하여 목사가 되고 또 다른 불쌍한 알코올 중독 환자들을 교육하고 돌보는 훌륭한 인격의 소유자가 되어 있다.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1:1 무료상담

+ 최근글


  • 글이 없습니다.